“방글라데시군, 국제 평화유지의 브랜드 이름이 됐다”
상태바
“방글라데시군, 국제 평화유지의 브랜드 이름이 됐다”
  • By 발행인 겸 회장 이경식, 취재부장 소성수
  • 승인 2021.11.23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으로 국가의 위상이 높아지는 가운데

주한 방글라데시 델왈 호세인 대사는 “방글라데시군은 국제 평화유지군의 브랜드 명이 되었으며, 전 세계에서 유엔 평화유지군과 평화지원 이니셔티브에 적극 참여해 세계 평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1년 11월 21일 제50회 방글라데시 국군의 날을 맞아 대사는서울 동빙고동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 호텔에서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관 주최 리셉션에서 연설했다. 

방글라데시 대사 델왈 호세인(무대 왼쪽에서 11번째)과  방글라데시 국방무관 카지 샤피굴 (앞줄 왼쪽에서 13번째)이 주한 각 대사관에서 참가한 국방 관계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방글라데시 대사 델왈 호세인(무대 왼쪽에서 11번째)과  방글라데시 국방무관 카지 샤피굴 (앞줄 왼쪽에서 13번째)이 주한 각 대사관에서 참가한 국방 관계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호세인 대사는 방글라데시가 현재까지 40개국에 걸쳐 54개 임무수행에 150만 명 이상의 평화유지군을 파견했으며 2013년 방글라데시는 모든 여성 평화유지군 파견단을 아이티에 파견한 최초의 국가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보고서의 끝 부분에 있는 연설의 세부 사항 참조)
대사 호세인의 인상적인 연설에 이어 카지 샤피쿨 국방무관의 연설이 이어졌다.
그는 “바로 오늘 우리 국군은 연합작전을 위해 공식적으로 단합하여 독립을 쟁취했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위대한 지도자이며 국부인 봉고본두 셰이크 무지부르 라흐만의 독립 국가를 위한 불가피한 소명이었습니다.”

주한방글라데시 대사 델왈 호세인이 연설에서 파티에 참석한 손님들을 환영하고 방글라데시 국군의 날을 소개하고 있다.
주한방글라데시 대사 델왈 호세인이 연설에서 파티에 참석한 손님들을 환영하고 방글라데시 국군의 날을 소개하고 있다.

“오늘은 조국의 해방을 위해 조국의 평민들과 함께 싸운 국군 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을 생각하게 됩니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이 보고서 말미 참조)
주한방글라데시 호세인 대사와 샤피굴 국방무관이 주최한 리셉션에서, 방글라데시 국군의 날을 소개한 호세인대사와 샤피굴 국방무관의 연설을 들으며 다양한 각국 대사관에서 많은 국방 무관들이 참석했다.
올해 방글라데시는 독립 50주년과 봉고본두 셰이크 무지부르 라흐만 국부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고 있다.
봉고본두 탄생 100주년은 올해 방글라데시의 영광스러운 독립 50주년과 일치한다.
방글라데시는 최근 세계은행지수에서 중하위 소득 국가로 상승했으며, 현재 방글라데시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2041년까지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활기차게 전진하고 있다.

방글라데시 카지 샤피굴 국방무관이 방글라데시 국군의 날을 소개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리셉션에는 한국 고위 인사들과 함께 김상진 국방부 국제정책관, 박민호 다자안보정책과장, 주한방글라데시 상공회의소 총괄운영위원장 오경인, Red Pumpkin Holdings 김M.U. 대표가 참석했다.
한국언론계에서는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발행인겸 회장과 소성수 취재부장을 비롯한 여러 언론인들이 참석했다. 
그날 방글라데시에서는 셰이크 하시나 총리가 방글라데시 국군이 헌신과 애국심, 전문성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할 것을 촉구했다.
하시나 총리는 군인들이 최고의 정직과 헌신, 애국심, 전문성으로 방글라데시의 안보와 발전에 계속해서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하시나총리는 국군 장병을 포함한 방글라데시 국민들에게 인사말을 전하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세나쿤자에서 리셉션을 개최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방글라데시는 1971년 11월 21일을 국군의 날로 준수한다. 1971년이 날은 3군(육군, 해군, 공군)이 파키스탄 침공군에 대해 합동 공세를 시작한 날이다

방글라데시 국군의 날 소개장
방글라데시 국군의 날 소개장

하시나 총리 는 이날이 광복 전쟁사에서 특별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독립투쟁에서 국군 장병들의 영웅적 희생에 비추어 국가가 항상 큰 존경으로 그들을 기억하는 날이라고 언급했다.
그녀는 봉고본두 셰이크 무지부르 라만 국부의 '모두에게 우정, 누구에게도 악의가 없다'는 모토를 강조하면서 방글라데시의 외교 정책을 계속 이끌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모든 이웃 국가들과의 평화로운 공존을 믿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항상 어떤 침략자로부터도 국가의 주권을 보호할 준비가 되어 있고 결단력이 있습니다."
이어 그녀는 “정부는 이러한 전망에 따라 1974년 봉고본두의 국방정책을 바탕으로 국군목표-2030을 수립했다”고 언급했다.

주한방글라데시 대사 델왈 호세인(왼쪽에서 세번째)과 국방무관 카지 샤피굴(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한국측 귀빈들과 함께 축하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델왈 호세인 대사의 연설:

안녕하십니까, 좋은 저녁입니다. 
방글라데시 50주년 국군의 날을 기념하는 이 엄숙한 모임에서 여러분을 매우 기쁘게 환영 합니다.
오늘 저녁 이 자리에 여러분의 품위있는 참석에 깊은 영광을 드립니다.
우리 국군은 50년 전인 1971년, 방글라데시 국민의 아버지인 봉고본두 셰이크 무지부르 라흐만 의 위대한 지도력 하에 국가를 해방하기 위해 점령군에 맞서 싸우고 있을 때 창설되었습니다.
국군은 9개월에 걸친 피 흘린 해방전쟁에서 우리의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이 상서로운 날에 나는 국가를 독립으로 이끌고 사람들을 예속과 착취에서 해방시킨 국가의 아버지인 봉고본두 셰이크 무지부르 라흐만을 기억하며 깊은 경의를 표합니다.
조국 수호에 숭고한 희생을 치른 국군 장병들을 비롯한 순국 용사들에게도 경의를 표합니다.
세상을 떠난 모든 영혼들의 영원한 평화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나는 또한 해방 전쟁에서 궁극적인 승리를 달성하기 위해 국군을 포함한 용감한 독립 투사들의 귀중한 공헌을 깊은 존경심으로 기억합니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치신 장병들의 유가족들께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리셉션에 참석한 국방부 관계자들과 코리아포스트 취재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발행인 겸 회장이 왼쪽에서 10번째에 보인다.
리셉션에 참석한 국방부 관계자들과 코리아포스트 취재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발행인 겸 회장이 왼쪽에서 10번째에 보인다.

내외 귀빈 여러분,
우리 군대는 특별한 상황과 맥락에서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국군장병들은 광복전쟁의 정신에 휩싸여 최고의 애국심과 전문성, 높은 도덕성을 가지고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국군의 독립과 자주권을 수호하는 것 외에도 국군은 민간행정과 함께 다양한 국정과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방글라데시 군대는 재난 및 긴급 상황 시 인도주의적 작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명성을 얻었습니다.
군대는 대테러 작전에서도 훌륭한 기여를 했습니다.
방글라데시 군대는 국제 평화 유지의 브랜드 명이 되었습니다.
UN의 평화유지 활동과 전 세계의 평화 지원 활동에 적극 참여하여 세계 평화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방글라데시는 40개국에 걸쳐 54개 임무수행에 150만 명 이상의 평화유지군을 파견했습니다.
방글라데시는 2013년 모든 여성 평화유지군 파병을 아이티에 파견한 최초의 국가입니다.
    
신사 숙녀 여러분,
건국의 아버지인 봉고본두는 전쟁으로 황폐한 나라의 재건을 위한 그의 수많은 계획과 함께 국군의 견고한 토대를 마련했습니다.
현 총리인 봉고본두 셰이크 하시나는 기존 및 새로 부상하는 안보 도전과제에 대응하고 세계 평화와 안보에 기여하기 위해 "Forces Goal 2030"에 따라 국군의 현대화를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습니다.
방글라데시는 고도로 전문적이고 유능한 군대를 통해 세계 평화와 안보를 추구하는 데 있어 친구 및 파트너국가와의 더 깊은 협력을 도모하고자 합니다.
한국은 방글라데시의 핵심 파트너로 남아 있으며, 양국 관계는 1973년 수교 이래 눈부신 발전을 이룩했습니다.
우리는 개발과 평화 발전이라는 공동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한국과의 양자 국방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를 열망합니다.
우리는 앞으로 양국의 더욱 강력한 방위 협력을 기대합니다.
끝으로 오늘 저녁 귀한 자리에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저녁 만찬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또한 여러분 모두의 건강과 성공, 평화를 기원합니다.

방글라데시 만세!
대한민국 만세!
방글라데시-한국간 우정 만세!
감사합니다. 

카지 샤피굴 하산 국방무관의 연설:
대사님, 대한민국 국방부와 KDIA의 귀빈 여러분, 국방 및 군 무관님들, 기타 여러 기관과 언론의 귀빈 여러분, 서울 방글라데시 공동체 대표 여러분, 신사 숙녀 여러분,
좋은 저녁입니다. 따뜻한 마음으로 방글라데시 국군의 50주년을 축하하는 여러분들을 환영합니다.
신사 숙녀 여러분, 우리는 매년 이 날을 큰 영광과 존엄으로 기념합니다.
이날 우리 국군은 연합작전을 위해 공식적으로 단합하여 독립을 이루었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위대한 지도자, 독립 국가를 위한 봉고본두 셰이크 무지부르 라흐만 국부의 필연적인 소명으로 가능했습니다.
이날은 조국의 해방을 위해 조국의 평민들과 함께 싸운 국군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을 상기시키는 날입니다.
올해는 특히 방글라데시 국군 창설 50주년이 되는 뜻깊은 날입니다.
그리고 이 행사를 주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을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신사 숙녀 여러분, 특히 일요일 오후에 귀중한 시간을 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참석은 저희에게 매우 소중합니다. 오늘 저녁 함께 기뻐합시다. 매우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