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AI X-ray 영상 자동판독시스템 행안부 첫 납품·상용화
상태바
한국공항공사, AI X-ray 영상 자동판독시스템 행안부 첫 납품·상용화
  • Lee ji
  • 승인 2022.04.1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L 성능평가에서 97% 판독률로 신뢰성 확보, 향후 판로확대 기대

한국공항공사(사장 윤형중)는 ‘인공지능(AI) X-ray 영상 자동판독시스템’을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 납품·상용화했다고 전했다.

공사와 ㈜딥노이드가 공동으로 개발한 AI X-ray 영상 자동판독시스템은 AI 기반의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기업보안용’은 핸드폰, 카메라 등 정보보호물품 6종을, ‘항공보안용’은 기내반입 금지물품을 자동판독 하도록 해 인적오류를 최소화하여 보안검색요원의 검색을 돕는다.

자동판독시스템
자동판독시스템

동 시스템은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성능평가 결과, 기업보안용(DEEP:Security)은 97%, 항공보안용(SkyMARU:Security)은 95%의 판독률을 보여 신뢰성을 확보, 객관적인 성능을 입증했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공항과 기업 현장의 보안검색 효율성을 더욱 향상 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 납품으로 개발제품의 상용화에 첫발을 내디딘 만큼 국내외 판로 확대로 신성장사업 매출에 기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년 10월부터 김포공항에서 AI X-ray 시스템을 시범운영해 왔으며, 행안부 납품을 시작으로 해외수출 등 판로를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