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렉키로나' 아시아 유럽 등 진출 청신호
상태바
셀트리온, '렉키로나' 아시아 유럽 등 진출 청신호
  • 성정욱 편집부국장
  • 승인 2021.05.1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등 중동 국가 허가 신청
유럽과도 논의

셀트리온 코로나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 사용 허가 절차가 중동 국가에서 본격화 되는 양상이다.

최근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이라크, 모로코 등 중동 주요 국가에서 사용 허가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아시아 아프리카 진출에 속도를 내고 더 나아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서 10월까지 치료제를 선별해 연말까지 공동조달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서남 아시아 주요 국가들에 '렉키로나' 사용 허가 제출을 완료하고 여러 나라와 조율중"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 본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