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정부, 국회 시각에서 해법 고민하고, 기업은 시대흐름 맞는 새 역할 찾아야"
상태바
"국민, 정부, 국회 시각에서 해법 고민하고, 기업은 시대흐름 맞는 새 역할 찾아야"
  • 성정욱 경제/산업 선임 기자
  • 승인 2021.05.1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신임 상공희의소장 취임 첫 회장단회의서 밝혀

 최태원 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서울상의 회장단회의를 주재했다. 새로 개편된 회장단 간 상견례 겸 향후 상의 역점사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지난 12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는 최태원 대한‧서울상의 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이순형 세아제강지주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UPEX추구협의회 SV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정기옥 LSC푸드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우태희 대한‧서울상의 상근부회장 등 서울상의 회장단 17명이 참석했다.

SK그룹 최태원 회장, 첫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 주재
SK그룹 최태원 회장, 첫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 주재

 이날 회의에선 코로나19 이후 경제의 지속발전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경제계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했고, 시대흐름에 맞는 기업의 새로운 역할을 찾고 경제·사회문제에 대한 해법을 논의하는 장(場)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SK그룹 최태원 회장, 첫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 주재
SK그룹 최태원 회장, 첫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 주재

 

성정욱 경제/산업 선임 기자
성정욱 경제/산업 선임 기자

 회장단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기술변화와 사회문제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발전의 새로운 모델과 사회문제 해법 찾는 일에 기업부문에서도 더 적극적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최태원 회장은“지금은 우리만의 입장이 아닌 국민과 정부, 그리고 국회 관점에서 문제를 재정의하고 해법을 고민할 필요가 하고, 경제현안 대응방식에도 새로운 접근방식이 필요한 때”라며‘상의가 구심점이 되어 조금씩 변화를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