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뉴삼성' 위해 조직·대표 다 바꿨다
상태바
삼성, '뉴삼성' 위해 조직·대표 다 바꿨다
  • 성정욱 본부장
  • 승인 2021.12.0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7일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조직을 '스리톱' 체제에서 '투톱'으로 바꾼 것도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 

기존 반도체, 소비자가전, 모바일등 3개 부문에서 조직 개편으로 소비자가전과 모바일을 통합한 세트(SET) 부문과 DS부문 등 2개 부문으로 바뀌었다.

삼성전자 측은 "미래를 대비한 도전과 혁신을 이끌 인물을 세트 사업과 반도체 사업의 부문장으로 내정하는 세대교체 인사를 통해 격화되는 글로벌 경쟁구도 아래 진용을 새롭게 갖춰 변화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이번 인사가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함은 물론, 미래 준비에 집중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한종희(왼쪽) 대표이사 부회장(SET부문장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DS부문장). 삼성전자는 3개사업부문(CE∙IM∙DS) 수장을 모두 교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