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반달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2천억 원 규모 MOU 체결
상태바
안산시, 반달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2천억 원 규모 MOU 체결
  • Lee ji
  • 승인 2022.01.2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시장“서해와 시화호 아우르는 해양관광 거점 완성”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25일 ㈜엠티브이반달섬마리나(대표이사 원자성)와 반달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2천억 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날 안산시청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윤화섭 시장과 원자성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반달섬 마리나항만은 2020년 5월 해양수산부로부터 제2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에 마리나항만 예정지구로 반영·고시된 지역으로, 수도권 내수면에 위치해 파고가 높지 않기 때문에 안전하게 수상레저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장소로 평가 받는다.

(왼쪽부터) 엠티브이반달섬마리나 대표이사 원자성, 윤화섭 안산시장이 MOU 체결식 후 기념촤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엠티브이반달섬마리나 대표이사 원자성, 윤화섭 안산시장이 MOU 체결식 후 기념촤영을 하고 있다. 

시는 협약에 따라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각종 인·허가 등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해 나갈 예정이다.

윤화섭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서해와 시화호를 아우르는 해양관광 거점이 완성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부도의 관광자원과 시화호 뱃길, 방아머리 마리나항만 등 우리 시의 해양관광자원과 연계해 최고의 부가가치를 창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